세라젬·케어젠·원텍…월드클래스 300 합류

벨라몬스터 0 81


e3880aca8a8f118044b27862dceb376d_1527044081_9995.jpg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018년 월드클래스 300 기업 41곳 기업을 새롭게 선정
하고 지난 15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선정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로써 월드클래스 300 선정
기업 가운데 화장품 관련 기업은 총 16곳으로 확정됐다.




2018년 월드클래스 300에 화장품 관련 기업 세라젬, 원텍, 케어젠 3곳이 추가 선정돼 글로벌 히든 챔피언으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2018년 월드클래스 300 기업 41곳 기업을 새롭게 선정하고 지난 15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선정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업 추가 선정은 기존 259곳 기업에 더해 당초 목표한 300곳 기업을 확정하기 위해 41곳을 선정하며 마무리했다. 이번에 선정된 41곳 기업은 중견기업 11곳, 중소기업 30곳으로 평균 매출액 1천169억 원, R&D 집약도 5.3%, 수출 비중은 53.1%에 달한다. 확정된 전체 300곳 기업 가운데 화장품 관련 기업은 16곳으로 조사됐다.

월드클래스 300은 중소기업 성장사다리 구축(우수 중소기업이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글로벌 히든챔피언 육성)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신규 선정기업들은 기술혁신과 사업화, 글로벌화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성장에 기여할 예정이다.

선정 기업에 대해 미래전략 기술개발을 위한 R&D에 5년간 최대 75억 원, 해외마케팅으로 연 7억 5천만 원을 5년 동안 지원하며 지적재산권(IP) 전략수립, 해외진출 맞춤형 컨설팅, 무역보험, 보증, 금융, 인력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브앤비, 월드챔프 사업으로 K뷰티 입지 다져
이번 선정서 수여식에서는 해브앤비와 경동나비엔이 성장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2016년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된 해브앤비는 브랜드 닥터자르트를 기반으로 해외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인 월드챔프 사업 수행을 통해 2016년 2천371억 원에서 2017년 3천628억 원의 매출을 시현했다. 수출액 역시 2016년 2천600만 달러에서 2017년 4천700만 달러로 80.7% 증가했으며 특히 중국 수출은 400만 달러에서 257% 증가한 1천5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해외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K-뷰티 입지를 다지고 있다.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는 정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코트라, 무역보험공사 등 14곳 지원 기관의 협력으로 성장잠재력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을 글로벌 기업 육성을 목표로 지난 2011년 시작했다.

그간 기업들의 자체적 혁신노력과 정책지원에 따라 2011∼2016년까지 매출 15.8%, 수출 17.4%, 고용 14.9% 증가 성과를 시현했으며 같은 기간 46개 종료과제 가운데 35개 과제의 사업화에 성공하며 투입예산 1천133억 원 대비 15.9배에 달하는 1조8천56억 원의 누적매출을 달성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최규수 차관은 격려사를 통해 “41개사 신규 선정을 끝으로 1단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2019년부터 시작하는 2단계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으로 유관기관에 사업의 타당성과 필요성을 적극 설명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장품 관련 월드클래스 300 선정 기업


e3880aca8a8f118044b27862dceb376d_1527044178_3784.PNG



 

/송상훈 기자

 

 

0 Comments